카테고리 없음

갈(秋)

운학처사 2021. 8. 31. 20:30

갈(秋)

 

온몸에 땀이 흘러 모두 젖었다

젖은 심신을 샤워기로 달래본다

코스모스 피니 해바라기가 웃는다

 

밤하늘은 서늘하고

밤은 달밤에 알을 낳는다

가시는 더 억세다

 

가는 달은 같이 가자고 한다

오는 길만 안다면 가보고 싶다

아직은 아직은 소망이 있다

 

배추밭에 흰나방 알을 낳는다

미물도 앞을 바라 보는데

날개가 낡아 꿈도 낡았나 보다.